이스라엘 후츠파로 보는 한국



1 형식타파 : 한국은 형식주의와 격식에 매몰되어 있다. 어려운 제례법,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겉치례, 서류를 중시하는 공무원 사회, 쓸데없는 예절이 너무 많다..

2.질문의 권리 : 수직적인 관계에서 질문은 형식적으로 이루어 진다. 아무도 질문하지 않으면 시스템은 전과 같이 흘러간다.

3. 어울림 : 한민족은 반만년 단일민족(?)이다. 그들은 이민을 가더라도 섞이지 않고 그들만의 게토에서 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간다. 한국은 타민족에 대한 배타성이 가장 강한편에 속하는 제노포비아 국가이다.

4. 위험감소 : 불확실성을 꺼린다. 공부나 사업에서 확실한 정답만을 요구한다.

5. 목표지향 : 강한 리더가 없으면 단지 빈둥거림만 늘어난다.

6. 끈질김 :  쉽게 포기하고 겁이 많다. 쉬운길만 택한다. 대부분의 청년들이 희망하는 직업은 공무원이다.

7. 실패 학습 : 실패로부터 배우는 것이 없다. 선거철이 돌아오면 군중은 인기있거나 명성이 있는 군주를 선택한다. 그들은 임기마다 세금에 손을대고 성난 군중들로부터 징벌이 이어진다. 



덧글

  • RuBisCO 2017/03/23 04:44 # 답글

    글쎄올습니다. 6번은 구직사이트들 경쟁률을 보시면 알겠지만 포기한게 아니라 당연한거란 사실을 아실 수 있습니다. 사람이 없다고 징징징을 시전하는 중소기업조차도 평균이 6.6대 1이니 그보다 페이와 고용 안정성이 높은 자리는 말할 필요가 없죠.
댓글 입력 영역